문화예술로 들여다본 분단 이후 남북한 역사

‘한(조선)반도 개념의 분단사’ 완간한반도 분단 이후 달라진 남북한 문화예술 개념을 학술적으로 조명한 ‘한(조선)반도 개념의 분단사'(사회평론아카데미)가 최근 완간됐다.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 총서 사업으로 2016년부터 시작된 이 연구는 2018년 1∼3권이 출간된 데 이어 이번에 4∼8권이 나왔다.책은 문학예술이 근대와 해방을 거쳐 분단의 역사와 어떻게 접속하는지 탐색하고, 남북으로 분단된 현 상황이 사실은 개념의 분단을 통해 강화되고 있음을 밝힌다.1∼3권은 분단을 재구성하고 한반도의 특수한 문학예술 개념을 이끄는 ‘민족’에 주목한다.민족이 예술과 어떻게 관련됐는지 들여다보고, 민족의 의미와 개념의 생성 및 변화 양상을 살펴본다.4∼6권은 ‘장르와 사조’에서 개념의 분단사를 다룬다.

문화예술로 들여다본 분단 이후 남북한 역사

책은 분단 초기 북한은 사조의 개념을 소련을 통해 번역해 들여왔다면, 남한은 서구 이론에 근거를 뒀다고 설명한다.또 북한의 문화예술은 형식주의나 자연주의 등을 부르주아 반동 이데올로기로 비판하고, 사회주의 리얼리즘 창작 방법을 강조한다고 주장한다.7∼8권은 영화, 미술, 음악 등 문화예술 분야에서 생산, 수용, 활용되는 일상어에 주목한다.문화예술과 대중이 만날 때 이들 일상어가 어떻게 남북한에서 분단의 개념으로 기능했는지 엿볼 수 있다.각권 218∼390쪽. 각권 2만3천∼2만8천원./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