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직전 남편 확진…오갈곳 없던 임산부 받아준 병원

지난달 29일 오전 충남 천안시에 사는 임산부 A씨(35)가 산통을 느꼈다. 남편과 함께 평소 다니던 산부인과를 찾은 A씨는 수속을 마치고 입원을 기다리던 중 갑작스러운 통보를 받았다. 남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는 보건소 측 연락이었다.A씨 남편은 전담치료병원인 천안의료원으로 이송됐다. A씨 또한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산부인과 내 별도 공간에 격리됐다. 그 사이 A씨의 산통은 더 커졌다. 하지만 산부인과는 A씨에 대해 분만유도나 제왕절개 수술 등의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 병원 내 다른 산모와 신생아·의료진에 대한 감염을 우려해서였다.이런 상황을 전달받은 충남도는 곧바로 분만이 가능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A씨의 전원을 타진했다. 그러나 모든 병원에서 “산모와 아이가 감염에 노출될 수 있어 분만 의료를 제공하기 어렵다”며 난색을 표했다. 그 사이 A씨는 분만이 30%가량 진행되며 위급한 상황에 놓였다.다급해진 충남도는 도내 4개 의료기관과 긴급 이송을 협의했다. 이 가운데 분만실을 갖춘 홍성의료원으로 긴급 이송을 결정했다. A씨의 사연을 전달받은 지 30분 만이었다. 충남도의 연락을 받은 홍성의료원 측은 모든 수술 일정을 뒤로 미뤘다. 수술이 예정된 환자와 보호자들도 설득했다. A씨가 수술실을 이용할 경우 홍성의료원 내 4개 수술실 모두 이틀간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었다.

출산 직전 남편 확진…오갈곳 없던 임산부 받아준 병원

홍성의료원 산부인과 최정훈 과장은 간호사 등 의료진과 함께 분만 준비에 들어갔다. 119구급대의 도움으로 받아 천안에서 홍성까지 40분 만에 달려온 A씨는 방호복을 입고 대기 중이던 최 과장은 검사와 함께 제왕절개 수술에 들어갔다.수술은 성공적이었고 A씨와 신생아(딸) 모두 건강한 상태다. 수술 직후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산모와 신생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홍성의료원은 수술을 마친 뒤 수술실과 분만실 등에 대해 소독 등 예방적 방역 조치를 진행했다.두 사람은 지난 주말 퇴원해 자가 격리 중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최근 A씨에게 전화를 걸어 출산을 축하하고 남편도 하루빨리 쾌유하도록 위로했다.홍성의료원 산부인과 최정훈 과장은 “(산모가) 확진자 접촉자인 관계로 감염 우려 때문에 수술 결정이 쉽지는 않았다”며 “충남도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공공병원이라는 점에서 산모와 아이를 위해 내린 결정이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