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 연합예배, 좌석 10%만 참석..현행 방역수칙보다 엄격히 적용”

개신교계가 다음달 4일 부활절에 열리는 연합예배를 좌석의 10%만 참석해 진행한다. 코로나19 시국에서 안전한 예배가 되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한다는 뜻에서다.’2021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는 3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부활절 연합예배나 기도회, 전국교회의 예배가 안전한 예배가 되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68개 개신교단과 17개 광역 시·도 기독교연합회는 4월 4일 오후 4시 사랑의교회 대예배당에서 부활절 연합예배를 공동주최한다. 각 지역에서도 교회나 지역연합회를 중심으로 부활절 예배와 기도회 등이 있을 예정이다.현재 수도권에 내려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르면 최대 20%까지 예배에 참석할 수 있다. 사랑의교회 대예배당 좌석 수가 6700석이을 감안하면 최대 1300명까지 예배를 함께할 수 있는 셈이다. 하지만 준비위는 ‘안전한 예배’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를 절반 수준인 10%, 최대 700명까지 낮추기로 했다. 부활절 예배에서 통상 진행하던 성만찬(포도주와 밀떡을 나누는 일)과 성가대 찬양도 생략했다.

"부활절 연합예배, 좌석 10%만 참석..현행 방역수칙보다 엄격히 적용"

연합예배 대회장을 맡고 있는 소강석 목사는 “한국 교회의 그리스도인들은 당면한 코로나19 극복과 함께 그리스도인들이 자신의 삶을 성찰하며 희생과 섬김의, ‘파라볼라노이’의 정신을 구현하고 공유하는 플랫폼 예배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파라볼라노이는 헬라어로 ‘위험을 무릅쓰며 함께 있는 자들’이라는 뜻이다. 과거 로마제국 때 무서운 전염병이 창궐하며 많은 사람이 쓰러지는 상황에서 초기 기독교인들이 위험을 무릅쓰고서 곁에 남아 환자들을 돌본 데서 유래했다. ‘사랑의 실천’을 의미하는 말로 쓰인다.올해 예배 주제는 ‘부활의 빛으로 다시 하나!’다. 코로나19로 한자리에 모이지 못하지만 예배를 통해 부활절 정신을 잇는다는 뜻이다. 설교는 예장통합 총회장인 신정호 목사, 인도는 기독교대한감리회 총회장 이철 목사가 맡는다. 기도는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 한기채 목사, 대회사는 예장합동 총회장 소강석 목사, 파송기도는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 박문수 목사, 축도는 예장백석 총회장 장종현 목사가 올릴 예정이다.준비위는 이번 연합예배 때 모인 헌금 전액과 미리 마련한 기금 등으로 코로나19 방역 일선에서 헌신하는 분들을 위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