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 얼큰한 국물·쫄깃한 면발 ‘세계인의 라면’

신라면이 브랜드스탁이 조사·평가한 ‘2021 대한민국 브랜드스타’에서 라면 부문 브랜드 가치 1위에 선정됐다.신라면은 지난 56년간 식품 ‘한우물’만 고집하며 경쟁력을 쌓아온 기업 농심의 라면 브랜드다. 최근엔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라면이 됐다. 지난해 코로나19 이후 세계 각국에 퍼진 홈쿡(집에서 요리하기) 열풍에 라면 수요가 급증한 영향이다. 손쉽게 식사를 해결하려는 트렌드와 뜨거운 물만 있으면 조리할 수 있는 라면 특유의 간편함이 맞아떨어졌다. 농심은 기존에 축적한 품질 경쟁력과 생산 설비를 동원해 크게 늘어난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했다.

신라면, 얼큰한 국물·쫄깃한 면발 '세계인의 라면'

신라면은 깊고 진한 국물과 쫄깃한 면발, 풍성한 건더기 등이 특징이다. 한국인 입맛에 맞는 매운맛을 구현해 라면 시장에서 ‘매운 라면의 시대’를 열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신라면 출시 이전 라면 시장은 순하고 구수한 국물 제품 위주였다. 농심은 맵고 얼큰한 국물을 좋아하는 한국인의 식습관에 착안해 신라면을 개발했다. 얼큰한 소고기장국을 모티브로 전국에서 재배되는 모든 품종의 고추를 사들여 매운맛 실험을 했다. 국밥 등 국물요리에 주로 넣어 먹는 다진 양념 조리법을 접목해 맛을 냈다. 면발 식감 연구에도 힘썼다. 농심은 200개가 넘는 면발을 개발·시험한 끝에 신라면에 적합한 면발을 내놨다.농심은 이 같은 뛰어난 맛과 품질로 지난 30년간 국내 라면 시장에서 1위를 유지했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세계 각국 라면과 경쟁하고 있다. 미국 LA 공장은 한국과 동일한 조건에서 제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한국 생산 설비를 그대로 옮겨놨다. 공장 내에 연구소를 설립해 품질 모니터링과 연구 활동도 꾸준히 벌이고 있다. 2019년에는 유로모니터 통계 기준 국내 최초로 세계 5위 라면 기업에 올라섰다.